회원가입 ID/PW찾기
진리100선
성경
하나님의 경륜
하나님
그리스도
성령
교회
왕국
새예루살렘
성경 난제
생명
봉사
성격
연회원이 되시면
진리와 생명 > 진리100선 > 합당한 장로직분
진리100선
074 합당한 장로직분
1page 2page
벧전 5:1-3
 
 
장로란 무엇인가? 이 단어는 헬라어 원문에서 프레스뷔테로스(presbyteros)로서… 단지 나이가 들고 당신보다 연령이 많은 사람이 아니라, 당신보다 무언가 나은 것이 있는 사람이다. 가령 동생이 형을 「큰형」이라고 부를 때, 이것은 그가 나와 똑같고 동일한 생명을 가졌지만, 나이가 나보다 좀 많고 나보다 좀 나은 어떤 면이 있다는 것이다. … 교회 가운데서 장로는 반드시 그의 일생에서 젊은 형제자매들보다 더 많은 것을 버렸고 포기했다는 것을 간증할 수 있어야 한다.(웟치만 니 전집 3집 15권, 240-241쪽)
 
장로에게는 감독의 책임이 있으며, 형제자매들 뒤에서 그들을 따라갈 것이 아니라 그들 앞에서 이끌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장로가 될 수 없다. … 장로와 젊은 형제는 하나의 사탕수수로서, 젊은 형제 자매들은 사탕수수의 윗부분이고 장로들은 사탕수수의 밑부분으로 그 맛이 훨씬 좋다. 그러나 이 말은 나는 사탕수수이고 당신은 나와 생명조차 다른 보리짚이라는 말이 아니다. 결코 그렇지 않다.
 
 
 


감독
 
장로가 하는 일은 바로 감독하는 것이다. 원문에서 「감독」은 오버사이트(oversight)로서, 높은 데 처하면서 아래를 지켜본다는 뜻이다. 당신은 모든 형제자매들이 하고 있는 일을 지켜보며, 그들은 당신의 눈을 속일 수 없고, 일단 그들이 움직이면 당신은 즉시 그것을 분명히 알게 된다. 그들이 세상을 사랑하거나 말썽부리거나 죄를 짓거나 할 때, 당신은 그것을 알 수 있다. 그들의 말이 성실하지 않거나 재물을 탐내고 사랑할 때, 당신은 그것도 안다. 그러나 장로는 다만 지켜보는 것이 아니라, 일단 그들에게 잘못이 있을 때 그들이 통과하도록 이끌어 주어야 한다. 그들에게 문제가 생길 때, 즉시 그들을 바로잡아 주며 도와야 한다.


대신하지 않고 이끌어주는 것임
 
또한 교회 가운데에서는 모든 형제자매들이 다 봉사하며 각 지체의 기능을 다하는 것이다. 장로는 감독의 일을 하는 것이지 그들을 대신하여 일하는 것이 아니다. 즉 그들이 하도록 감독하되, 자신이 분주하게 일할 뿐 아니라 다른 많은 형제자매들로 하여금 분주하게 일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좋은 감독자는 어떤 일을 시작할 줄 알아야 하고, 또한 많은 형제자매들이 함께 하도록 할 수 있어야 한다. 당신은 당신이 감독이지 대신 일하는 사람이 아님을 기억해야 한다. 그러므로 당신은 형제자매들 「대신」 일할 것이 아니라 그들을 「이끌어」주어야 한다.
 
 
 


감독자는 반드시 시간을 내놓아야 한다. 만일 백 명의 형제자매들이 일하고 있는 곳에서 당신이 감독해야 한다면, 당신은 반드시 시간을 내어 할 일이 없는 형제자매들은 없는지, 놀고 서 있는 사람들은 없는지를 주의해야 한다. 당신은 포도원의 주인과 같이 문 앞에서 어떤 사람도 게으르지 않을 정도로 일하게 해야 한다. 당신은 모든 사람에게 사무적인 것이든 영적인 것이든 봉사할 것이 있도록 해야 한다. 또한 그들 자신도 놀고 서있는 것이 합당치 않음을 보게 해야 한다. 이럴 때만이 복음이 대대적으로 확산될 수 있다.
 
 
 


하나님은 어떻게 장로를 세우시는가? 한 모임 가운데서 항상 다른 사람보다 그들의 성장이 더 나타나고, 다른 사람보다 더 간증이 있고 또 장로의 일을 사모하는, 몇몇 장로다운 형제들이 있다면, 사도는 그들을 장로로 세워 형제들을 다스리게 할 수 있다. 에베소 교회가 바로 이러한 예이다. 초기에는 에베소에 구원받은 제자들만 있었고 아직 장로가 세워지지 않았었다 사도가 두번째로 에베소에 간 후에, 우리는 거기에 장로가 있게 되었음을 본다 바울이 첫번째로 안디옥에 가서 복음 전했을 때에는 다만 사람들을 구원시켰다. 후에 그는 각 도시에 장로를 세웠다(행 14:23). 아직 정식 모임으로 세워질 수 없는 모임에 있는 이들의 발은 연약하고 사람의 부축을 필요로 한다. 그들 중에 어떤 사람이 장로로서 책임을 질 수 있을 때에야 비로소 사도는 장로를 세운다.
되돌아가기
한국복음서원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E-Mail : kgbr@kgbr.co.kr